스포츠 >

최경주 퍼팅부진 40위 마감


최경주(32·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포드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최경주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도럴리조트골프장(파72·712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4라운드 합계 7언더파 281타, 공동 40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이날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동타를 이뤄 연장전을 펼쳤던 스콧 호크, 짐 퓨릭(이상 미국)은 날이 어두워져 승부를 가리지 못해 11일 다시 연장전을 벌이기로 했다.

최종 라운드에서도 최경주는 퍼팅 불안으로 순위를 끌어 올리는데 실패했다. 그린 적중률이 72%에 이르러 아이언샷은 나무랄데 없었으나 퍼팅수가 30개로 치솟은 것이 아쉬웠다.

첫홀과 두번째홀 연속 버디로 상승세를 타던 최경주는 4∼6번홀에서 보기 2개와 버디 1개로 기복을 보였고 11번홀(파4)에서 또 한개의 버디를 뽑아냈지만 13번홀(파3) 보기 때문에 타수를 더 줄이지 못했다.

최경주는 당분간 휴식을 취하기 위해 14일부터 열리는 혼다클래식을 건너뛰고 21일의 베이힐인비테이셔널, 28일의 플레이어스챔피언십 등에 잇따라 출전해 오는 4월 마스터스에 대비한다.

봅 트웨이(미국)와 함께 공동선두로 최종라운드에서 나선 호크는 3언더파 69타를 쳤지만 4타를 줄인 퓨릭에 추격을 허용,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홀을 파로 비긴 두 선수는 연장 두번째홀에서 나란히 1.5m 버디 찬스를 맞았으나 날이 어두워져 퍼팅 라인이 보이지 않자 승부를 하루뒤로 미뤘다. 트웨이는 17번홀(파4)에서 나온 보기에 발목이 잡혀 플레이오프에 합류하지 못하고 2타차 3위에 머물렀다.

전날 선두에 2타차로 따라 붙었던 상금랭킹 1위 마이크 위어(캐나다)는 아이언샷 난조로 2오버파 74타로 무너지며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14위에 그쳤다.

/ g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