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기업여신감독 팔걷었다


은행들이 여신의 건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돈을 빌려준 기업의 재무상태를 직접 감시하고 나섰다.

5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은행과 우리은행, 신한은행 등은 자금을 빌려준 기업들에 대해 상환능력과 재무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의무화한 ‘채무상환 능력(자력)유지 의무 특별 약정서’를 체결해 제출토록 했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이 지난 3월부터 시행에 들어갔고 국민은행도 공정거래위원회의 승인이 나는대로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은행들은 대출기업들이 제출한 특별약정에 따라 향후 기업의 부채비율과 자기자본비율 등 재무건전성 지표의 이행목표를 제시토록 하고 이의 준수여부를 분기별 또는 연말에 직접 점검할 방침이다.


은행과 거래하는 기업들은 이같은 재무건전성 뿐만 아니라 합병이나 영업양수도, 중요자산의 매각 및 임대, 고정자산을 투자할 경우에도 은행측과 반드시 협의해야만 한다.

은행들은 기업들이 특별약정 계획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할 경우 신규여신을 중단하고 보유 부동산과 유가증권 매각, 지배주주의 출자, 유상증자 및 기업공개 등 자구계획을 직접 집행할 계획이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모든 기업에 적용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기 때문에 주로 신용이 낮거나 부실징후가 있는 기업들에 한 해 실시될 것”이라며 “그러나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들이 주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 경영간섭으로 오해받을 소지도 있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