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합병銀 시너지 “미미”


시중은행이 합병이후 자산과 대출, 수신 등의 시장점유율이 오히려 줄어 시너지효과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금융감독원과 금융계에 따르면 지난 2001년 11월 주택은행과 합병한 국민은행의 2001년말 총자산은 189조원으로 전체 시중은행의 총자산 589조6000억원중 32.1%를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말에는 213조8000억원으로 전체 682조6000억원중 31.3%로 0.8%포인트 줄었고 지난 2월말에는 31.2%로 낮아졌다.

또 지난해 12월1일 옛 서울은행과 합병한 하나은행도 지난 2001년말 두 은행의 총자산이 77조8000억원으로 전체 시중은행의 13.2%를 차지했으나 합병 후인 지난해말에는 12.8%로 떨어졌으며 지난 2월말에는 12.5%로 낮아졌다.

총대출도 국민은행은 2001년말 97조8000억원으로 전체 시중은행의 36.1%를 차지했으나 지난해말에는 33.2%, 지난 2월말 32.9%로 점유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

하나은행도 2001년말 옛 하나·서울 두 은행의 총대출이 34조7000억원으로 시장점유율은 12.8%였지만 지난해말에는 12.7%, 지난 2월말에는 12.5%로 통합 이후의 시장점유율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신도 합병에 따른 시너지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은행의 2001년말 총수신 시장점유율은 32.2%였으나 합병 1년 뒤인 지난해말에는 30.3%로 크게 떨어졌다가 지난 2월말에는 30.4%로 소폭 상승했다.

하나은행의 총수신 시장점유율도 2001년말 14.2%에서 지난해말 13.9%, 지난 2월말에는 13.7%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금융계 관계자는 “합병은행의 시너지효과가 미미한 것은 은행들의 수익구조가 비슷하고 구조조정이 미흡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