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회원권 투자가이드] 가격 거품 빠질까


정부가 올 상반기중 시·군·구별 골프장 면적을 임야면적의 3%에서 5%로 확대하는 내용의 ‘골프장 입지 및 환경 보전 등에 관한 규정’을 신설키로 함에 따라 골프대중화 촉진 등 골프계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이 가운데서도 가장 관심을 끄는 대목은 회원권의 판세 변화다. 골프장 공급 확대 정책에 따른 업계의 예상되는 변화를 회원권 중심으로 살펴본다.

◇골프장 공급의 확대=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수도권 골프장에 대한 규제가 완화돼 골프장 건설이 촉진될 전망이다. 이미 과포화 상태를 보이고 있는 경기 용인권을 제외하고 현재 골프장 면적 비율이 3.61%인 하남을 비롯해 이천(2.81%), 여주(4.85%), 광주(3.62%), 고양(3.15%), 화성(2.52%), 안성(2.2%) 등 비교적 입지조건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골프장이 대폭 증설될 수 있다는 얘기다. 골프장 인·허가 과정, 공사기간 등을 감안할 때 오는 2010년쯤에는 이들 지역을 포함한 수도권 일대에 최대 40곳 정도의 골프장이 새로 건설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장기적으로 회원권 가격 거품 붕괴 예상=골프장 공급이 대폭 확대되면 가장 먼저 회원권 분양에 애로를 겪게 된다. 늘어나는 수요를 감안하더라도 과잉 공급에 따라 장기적으로 볼 때 회원권 가치는 그만큼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을 할 수 있다. 현재의 고가 회원모집 추세가 중저가로 선회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그만큼 회원권 시세 거품도 빠지게 된다.

◇운영 차별화와 회원권 가격의 양극화 가속=전체적으로 회원권 가격이 현재보다 거품이 빠지는 가운데 골프장별 운영 차별화와 이에 따른 회원권 가격의 양극화 현상이 더욱 뚜렷해 질 전망이다. 철저한 멤버십 운영으로 입회조건을 제한하는 초고액 회원권 골프장이 생기는 반면 저가의 회원권 골프장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 경쟁과 회원권 종류의 다양화=골프장이 늘어나면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은 기본이다. 여기에 현재의 정회원(개인·법인), 평일회원, 부부회원, 여자회원 등에 국한된 회원권의 종류가 더욱 다양화될 전망이다.
이른바 회원권 종류에 따라 메리트를 달리하는 평생·20년·10년·5년 등의 기간별 회원권, 청소년·노인 회원권, 요일회원권 등 새로운 개념의 회원권 등장 가능성이 높다.

◇장밋빛 청사진에 그칠 수도=임야면적 비율의 확대로 외형상 골프장 확대를 예상할 수 있다. 그러나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토이용계획법의 적용, 기타 자연보존림 확대, 경사도 기준 강화 등 개별법을 강화할 경우 자칫 골프장 건설 확대는 규제완화 시늉에 그칠 수도 있는 만큼 법률 개정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