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방미기간 임시국회 보류


여야는 6일 오전 국회에서 3당 원내총무회담을 갖고 한나라당이 단독 소집한 5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문제를 논의했으나 상호 인식차이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민주당 정균환, 한나라당 이규택, 자민련 김학원 의원 등 3당총무는 이날 회담에서 회의 및 의사일정을 논의했으나 한나라당의 고영구 국정원장에 대한 사퇴권고 결의안 제출에 대해 민주당이 강하게 반발, 결국 합일점을 찾지 못한 채 노무현 대통령의 방미기간 임시국회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여야 총무는 ▲전교조 문제 등 교육계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한 교육위원회 소집 ▲위헌결정이 내려진 정치관련 법들을 정비하기 위한 정치개혁특위 재가동 ▲선거구 획정 작업을 위한 선거구획정위원회 구성에는 합의했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