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무현 대통령 방미] 경제·북핵 ‘두 토끼’ 잡는다


노무현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11일부터 17일까지(이하 한국시간) 6박7일 일정으로 미국을 실무 방문한다.

노 대통령은 취임후 첫 외국방문이 될 이번 방미기간에 뉴욕과 워싱턴,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도시를 차례로 돌며 북한 핵문제 대처방안 조율과 한미동맹관계 재확인, 무역마찰 해소 및 경제협력 강화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특히 노 대통령은 내달 15일 백악관에서 부시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을 예정이어서 북핵 해법과 한미관계 재정립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편집자주>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후 첫 미국방문은 민족의 명운이 걸린 북핵문제의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노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이라크전 종전이후 북핵문제가 국제사회의 최대현안으로 떠오르는 중차대한 시기에 한미동맹관계 재확인, 무역마찰등 경제현안, 한국경제의 대외신인도 제고등 참여정부가 풀어야 할 외교적 현안들이 큰틀에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노 대통령이 스스로 이번 방미의 3대 목표로 ▲북핵문제 해결 ▲한미동맹관계 재확인 ▲경제문제 해결로 정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북핵해결, 한미동맹관계 재확인=노 대통령은 이번 방미성과를 토대로 올해안에 일본, 중국, 러시아 등 한반도주변 4강을 차례로 방문,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틀을 완성시키겠다는 계획이어서 이번 방미는 더더욱 중요한게 사실이다.

때문에 노 대통령은 오는 14일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에 결코 전쟁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북핵문제는 한미 양국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외교적 노력을 통해 다자간 대화의 틀 속에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점도 거듭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0주년을 맞은 한미동맹관계 확대강화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미국측이 요구하는 주한미군 재배치 및 감축 문제는 한미 양국간 긴밀한 협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딕 체니 부통령,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 콜린 파월 국무장관 등 주요각료, 빌 프리스트 공화당 원내대표, 톰대슐 민주당 원내대표 등 의회지도자, 학계 및 재계 인사들과 두루 만나 참여정부의 ‘평화번영’정책을 설명하고 미국측의 협조와 이해를 당부한다.

◇경제신인도 제고를 위한 세일즈외교=이와 함께 경제문제 해결도 미국방문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다. 북핵외교에 그치지 않고 대통령이 직접 무역의 첨병으로 나서는 ‘세일즈 외교’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11일부터 6박7일간 뉴욕과 워싱턴,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도시를 돌며 각종 학술연구단체의 세미나와 간담회 참석, 국제금융기관 인사 초청조찬, 재미교포 면담등의 빡빡한 일정을 잡은 것도 ‘경제외교’의 일환이라는게 청와대측의 설명이다.

노대통령은 방미기간중 금융중심지인 뉴욕과 정보기술(IT)산업의 중심지인 샌프란시스코를 방문, 미 상공회의소·증권거래소 방문, 미 서부지역 경제인 간담회, 인텔사,시스코사등 세계적인 IT기업을 방문, 한국경제의 대외신인도 제고에 총력을 기울인다.
노대통령은 이같은 일정을 통해 지배구조 개선, 기업투명성 확보등 한국경제의 지속적인 구조조정 노력을 설명하고 외자유치를 위한 다각적인 세일즈외교에 전념할 예정이다.

특히 노대통령은 북핵문제와 ‘피열음’을 빚고 있는 것으로 비쳐진 한미동맹관계 강화등에 대한 이해를 구해, 외국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하는데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김진표 경제부총리, 조윤제 청와대 경제보좌관, 권오규 청와대 정책수석등 경제팀은 ‘한미경제라운드 테이블’등 경제회담을 개최, 미 재계인사들과 무디스, S&P등 신용평가회사의 최고경영자(CEO)들과 신용등급 문제, 하이닉스 상계관세, 한미투자협정(BTI)수입철강 상계관세 문제등 실무적인 경제현안에 대해 집중적인 논의를 벌인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