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장기동·운정지구 최대 수혜


지난 8일 경기 파주시 교하면 운정지구 일대와 경기 김포시 운양·장기동 양촌면 일대를 건설교통부가 신도시로 개발한다는 이번 신도시건설 발표후 이로인한 최대 수혜지역이 어디일까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크게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중개업소에 따르면 기존 택지지구에 들어선 아파트는 신도시 결정 발표 하루만에 호가가 1000만원 이상 오르는 등 본격적인 가격상승을 예고하고 있다.

신도시 해당지역 주변 기존 아파트는 대부분의 부동산 소유주들이 아파트 가격 상승을 기대, 이미 매물을 회수했다. 이와함께 신도시 개발 지역내 토지 소유자들은 주변시세에 상응하는 적정 수준의 보상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신도시 발표로 인해 김포·파주 신도시와 인접해 수혜를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곳이 어디인지에 대해 알아 본다.

◇김포 장기동 현대 청송마을 최대 수혜지 꼽혀=김포 장기동 아파트시장이 후끈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신도시 확정발표가 되자마자 부동산중개업소에 나와있던 매물들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였기 때문이다.특히 장기동 현대 청송마을아파트는 신도시후보지에 대한 기대감으로 신도시 지정 1주일전부터 1500만∼2000만원까지 오르며 강보합세를 보이다 신도시 확정후 매물이 사라져 가격을 매길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인근 현대공인 관계자는 “매물을 모두 거둬들이는 바람에 가격형성이 어렵다”며 “거래성사 직전에 갔던 매물도 취소되고 있다”며 난감해 했다.

청송공인 김한흠 사장도 “신도시로 확정된후 바로 급매물까지 싹 거둬들였다”면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최근 이곳 아파트 값이 2000만원정도 뛰어 32평형이 2억원선까지 올랐는데 이제 매물이 없어 얼마나 더 오를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이 지난 99년에 총 2511가구를 분양해 지난 2001년에 입주한 이 아파트의 당시 평당분양가는 390만∼430만원으로 32·33평형이 1억2850만∼1억2980만원, 43평형은 1억7300만∼1억7930만원선 이었다.

그동안 교통·생활편의시설 등이 부족해 아파트값이 크게 움직이지 않았으나 지난해부터 오르기 시작해 현재 인기가 높은 32평형은 분양가보다 6000만∼7000만원 가량 상승세를 보였다.

인근 중개업자들은 “이 아파트주민의 절반이상이 대부분 서울로 출퇴근하는 사람들로 실수요자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신도시가 건설된다고 하더라도 서울처럼 아파트가격이 치솟고 부동산 작전세력이 활개를 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당발공인 관계자는 “문의 전화가 끊이질 않는데 물건이 없어 일 손을 놓고 있다”며 “당분간 관망세를 보이다가 올해 분양하는 아파트값이 크게 오를 것 같다”고 내다봤다.

한편 신도시건설 확정전부터 실시된 장기동 900번지 일대 26만5000여평에 조성되는 장기지구는 공동주택 4456가구와 단독주택 392가구 등 모두 4848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초등학교 2개와 중학교 및 고등학교 각 1개씩이 들어선다. 단독주택지와 상업용지는 2004년 상반기 공급될 예정이다. 장기지구는 김포시청과 10분 거리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및 88올림픽도로, 서울∼강화간 국도 48호선과 가까워 서울접근이 편리하다.

◇파주 운정지구 택지지구 관심 고조=운정지구 부동산 시장에도 서울 등 외지인들의 발길이 급증했다. 부동산 중개업소마다 아파트나 토지 할 것 없이 매물이 급속히 회수됐으며 기존 아파트는 신도시 결정 발표 하루만에 매매가가 500만∼1000만원이 급등했다.

각 중개업소에는 지역주민들의 문의가 빗발쳤으며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서 찾아온 투자자들로 북새통을 이루기도 했다.

파주 신도시 선정이 확정되면서 지구내에 지어진 동문1·2차(2127가구), 월드메르디앙1·2차(2535가구), 현대아이파크1·2차 아파트(1870가구)는 신도시 개발 후광효과를 가장 많이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

운정지구내 와동리 동문1·2차와 월드메르디앙 1·2차, 목동리 현대아이파크2차 등은 지난 수개월간 시세가 제자리 걸음을 했으나 신도시 발표 직후 집주인들이 호가를 500만∼1000만원 올리면서 매물이 대부분 회수됐다.

교하읍 와동리 월드메르디앙1차 24평형의 경우 발표전 시세가 1억4000만원 수준이었으나 현재는 호가가 1000만원이 올랐다. 33평형도 1억6000만∼1억6500만원선에 거래가 됐으나 매물이 회수되면서 호가만 신도시 발표 하루만에 1000만원 이상 올랐다.

대한부동산컨설팅 함영식 사장은 “신도시 발표 하루만에 호가가 1000만원이 뛰었다”며 “그동안 나와있던 매물도 완전히 사라졌으며 당분간 호가상승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삼성부동산 관계자는 “이미 신도시 선정이 유력하다는 언론 보도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가격이 보합세를 보여 가격이 급등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며 “투자자들의 문의로 업무를 볼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신도시 개발지내 토지 소유자들은 보상문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민 이상윤씨는 “이제 남은 것은 적절한 수준의 보상”이라며 “대부분 토지 소유자들은 현실적 보상이 이뤄지기만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인용씨는 “신도시 개발을 해 주택공급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당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결국 원주민들은 생활 터전만 빼앗기는 피해를 입게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파주신도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운정지구는 교하면 야당·동패·와동·목동리 일대에 위치한 곳으로 지난 2000∼2001년 2차례에 걸쳐 택지지구로 지정됐다. 총 147만4000여평 규모로 이중 55만평을 택지로 조성해 주택 2600가구와 인구 8만여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지구내 토지의 30%가량은 공원 및 녹지로 활용하며 나머지는 공공시설용지로 조성, 관공서 및 기반시설, 학교시설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 hyun@fnnews.com 박현주 전태훤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