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최경주, ‘톱10 희망’ 살아있다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우승권에서는 멀어졌지만 ‘톱10’ 입상의 희망은 되살렸다.

최경주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2·739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와코비아챔피언십(총상금 56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로 선전을 펼쳤다. 이번 대회들어 처음 언더파 스코어를 낸 최경주는 중간합계 1언더파 215타로 전날 공동 56위에서 공동 33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공동 10위권과는 3타에 불과해 상승세가 최종 라운드에서도 이어진다면 지난 2월 닛산오픈 공동 5위 이후 7개 대회를 치르는 동안 진입하지 못했던 ‘톱10’ 달성도 기대된다.

30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날리면서도 드라이버샷 페어웨이 안착률 86%와 그린 적중률 94%로 샷 감각이 최고였던 최경주는 그러나 35개까지 치솟은 퍼트 난조로 더 이상 스코어를 줄이지는 못했다.


올해 1승도 챙기지 못한 세계 랭킹 8위 데이비드 톰스(미국)는 10번홀(파5) 칩샷 이글 등에 힘입어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인 6언더파 66타를 치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의 톰스는 커크 트리플릿, 로버트 가메스, JP 헤이스(이상 미국) 등 공동 2위 그룹을 5타차로 따돌려 시즌 첫 우승을 눈앞에 뒀다.

1, 2라운드에서 선두 각축을 벌였던 닉 프라이스(짐바브웨)와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나란히 2오버파 74타로 무너져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