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무현 대통령 방미] 부시와 어떤 얘기 나눌까


노무현 대통령의 방미를 계기로 이뤄질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은 북핵문제와 한·미동맹관계 등 향후 한반도 정세의 장래가 걸린 중대 전기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이라크 복구사업 협력 방안 등 현안 문제도 포괄적으로 다뤄질 예정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핵문제…평화적 해결 재확인=우선 북·미·중 베이징 3자회담 이후 고비를 맞고 있는 북핵사태 대응방안을 비롯한 북한문제는 이번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 중 하나다.

일단 두 정상은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할 수 없다”는 대전제하에 북핵사태를 바라보는 양국의 엄중한 인식을 천명하는 동시에 ‘평화적 해결’ 원칙도 동시에 재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평화적 해결 원칙은 한·미 정상회담 이후 발표될 공동성명 문안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번 회담을 통해 당장 북핵 후속회담 여부가 결정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다만 미국이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는 새로운 대북 양면접근법을 마련했다는 보도가 있어 후속회담에 대한 부시 대통령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낼 가능성은 있다.

◇이라크 재건 참여…기대감 고조=국내외 환경의 악화속에서 경기침체 국면이 지속됨에 따라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은 노무현 대통령의 이번 방미에 특별한 기대감을 갖고 있다.

특히 국내 기업들은 노대통령의 미국 방문이 ‘한국’ 브랜드의 대외 이미지를 한층 높이는 동시에 ‘제2의 중동특수’의 가교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엇보다 노대통령이 거센 반대여론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이라크전 개전을 지지하고 나선데 이어 신속하게 파병을 결정한 것은 한국의 재건사업 참여 전망을 밝게 해주고 있다. 두 정상은 회담과정에서 이에 대한 의견교환을 벌일 것으로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주한미군 재배치=주한미군 재배치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대통령은 “용산미군 기지는 빨리 이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되 주한 미2사단은 한반도의 제반 안보정세를 고려해 신중히 처리하자”는 입장을 부시 대통령에게 거듭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할지는 미지수다. 일단 부시 대통령은 주한미군 재조정 문제가 “군사과학기술 발달과 국제적 안보환경 변화 측면에서 전세계적으로 추진중인 미군 재편 작업의 일환”이라는 점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