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신세계 백화점·이마트 거래상담 사이트 오픈


신세계가 협력회사 윤리경영 실천을 통한 ‘공존공영’을 강화하고 있다.

신세계는 신세계닷컴(shinsegae.com)내에 백화점부문과 이마트부문의 협력회사 상담실을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건설, 푸드 등의 관계사도 동시에 오픈, 신세계닷컴이나 관계사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할 수 있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협력회사 상담실은 신세계와 거래를 희망하거나 거래중인 업체를 위해 개설됐으며 편리하고 공정한 기회부여를 통한 거래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구성된 온라인 상담센터다. 협력회사는 365일 연중무휴로 상담이 가능하며 상담신청 및 결과는 조회를 통해 쉽게 알 수 있다.

신세계기업윤리실천사무국의 이병길 팀장은 “협력회사 온라인 상담실은 입점 청탁 등 비윤리적인 부분을 최소화 해 거래의 투명성을 기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 ymhwang@fnnews.com 황영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