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톰스 ‘어색한 정상’


데이비드 톰스(36·미국)가 천신만고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톰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클럽(파72·739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와코비아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쿼드러플보기 1개로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일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3라운드에서 66타를 치며 2위그룹과의 차를 5타로 벌렸던 톰스는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비제이 싱(피지), 로버트 가메스, 브렌트가이버거(이상 미국·280타) 등 2위권에 2타 앞선 선두를 지켜냈다.

이로써 톰스는 컴팩클래식과 PGA챔피언십, 미켈럽챔피언십 등을 석권하며 3승을 올렸던 지난 2001년 이후 2년만에 우승을 추가했다.

전날의 맹위를 이어가듯 톰스는 초반 차분히 타수를 줄여나가며 중반께 우승을 눈앞에 뒀다.

톰스는 3번홀(파4)과 7번홀, 10번홀(이상 파5)에서 각각 버디를 낚아 3타를 줄이며 기세좋게 우승을 예감하며 천국에 온 기분을 만끽했다. 그러나 마지막홀에서 티샷이 숲으로 들어갔고 세컨드샷이 워터해저드에 빠지는가 하면 1벌타 후 친 4번째 샷마저 그린에 올리지 못해 지옥으로 떨어지는 기분을 느껴야 했다.


더욱이 14m 거리에서 시작한 퍼팅마저 4번만에 홀에 떨어뜨려 파4홀을 8타만에 홀아웃했던 것.

최종홀에서 4타를 잃고도 선두를 지킨 톰스는 어색한 우승 세리머니와 함께 자신의 역대 최다 우승상금 108만달러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총 24개의 버디를 낚은 싱은 이날도 7개의 버디와 보기 1개로 합계 10언더파가 되면서 쿼드러플보기를 범하기 전 톰스와의 스코어를 4타 차까지 좁혔으나 막판 17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전날 톱10 진입의 희망을 살리며 선전했던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더블보기 1개, 보기 2개, 버디 1개로 3오버파를 치면서 공동51위에 그쳤다.

/ jinnie@fnnews.com 문영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