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AK캐피탈 한보철강 매각 계약금 완납


최근 조세채권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보철강매각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보철강 인수업체인 AK캐피탈이 최근 회사인수를 위해 법인을 신설한데 이어 13일 추가 계약보증금 100억원을 한보철강에 완납했다.


AK캐피탈 관계자는 “최근 조세채권문제가 불거지며 한보철강 매각 무산가능성이 나돌고 있지만 한보철강 인수에 대한 의지는 여전히 변함없다”며 “매각계약잔금뿐만 아니라 나머지 3억5000만달러의 인수대금 확보도 정상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조세채권 논란에 대해 “현재 자산관리공사 측과 함께 재정경제부, 국세청 등과 해결책 마련을 위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며 “정부당국도 ‘한보철강 매각’이라는 대전제에는 합의하고 있는 만큼 긍정적인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최근 2357억원에 달하는 조세채권문제가 불거지며 매각여부가 불투명해질 것으로 알려졌던 한보철강 매각 전선에도 다소 먹구름이 걷힐 것으로 전망된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