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사 파업 철저대비”


이정재 금융감독위원장은 26일 간부회의에서 “조흥은행과 국민카드 등 금융사의 노조 파업에 철저하게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위원장은 “금융시장 불안과 고객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해당 금융회사에 비상대책을 마련토록 지도하고 금융감독원의 비상대책반을 가동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카드채 대책에 따라 개별 카드사들이 발표한 자본확충 등 자구노력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카드사에 대한 시장 신뢰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