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글로벌 채권단 부당지원 압력 중단을”


SK㈜ 노동조합(위원장 임명호)은 26일 SK글로벌 채권단이 자신들의 부실대출에 대한 책임을 계열기업에 떠넘기려 하고 있다며 SK㈜에 대한 SK글로벌 부당지원 압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SK㈜ 노조는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SK글로벌의 부실을 계열사에 떠넘길 경우 SK그룹 전체의 동반부실을 불러와 결국 대우사태와 같이 국가경제를 위기로 빠뜨릴 것”이라며 “채권단이 자신들의 사소한 이익만을 앞세워 경제를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SK㈜ 노조는 또 “채권단이 분식회계와 부당내부거래 등 불법과 편법을 저지르며 SK그룹을 부실로 몰고 간 최태원 회장의 경영복귀를 부추기고 있을 뿐 아니라 재벌의 선단식 경영을 계속 보장하겠다는 어처구니없는 행동까지 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직접 나서 채권단의 이같은 부당한 행위를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