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포스코 ‘더 # 스타시티’ 청약금 2조6940억 몰려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짓는 포스코 더샵스타시티에 시중 부동자금 2조6940억원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포스코건설은 지난 26∼28일 분양한 주상복합 더#스타시티에 총 9만4253명이 청약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주상복합내 아파트는 8만9084명이 청약, 경쟁률이 75.8대 1에 달했고 지난 26일 하루만 청약받은 오피스텔도 5천169명이 몰려 38.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인기가 높았던 아파트 1군(39∼45평형)은 263가구 공급에 3만3707명이 몰려 1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청약인원 및 청약증거금은 단일 주상복합 청약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 주상복합의 오피스텔은 지난 28일 100% 계약률로 계약을 마쳤다. 아파트는 내달 3일 금융결제원의 전산 추첨을 거쳐 4∼5일 계약될 예정이다.

한편 주상복합의 청약증거금은 오피스텔은 1000만원이었지만 아파트는 75∼99평형이 1억원, 나머지 평형도 3000만원으로 다른 주상복합보다 높게 책정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약자들이 9만명 가까이 몰린 것은 시중 부동자금이 아직까지 부동산 시장에서 맴돌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전문가들은 투기과열지구내 300가구 이상 대규모 주상복합 아파트 분양권에 대한 전매제한을 앞두고 이를 피해 유망 주상복합을 분양받으려는 투자자들의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스타시티는 서울 광진구 자양동 227의 7 일대 건국대 맞은편 부지에서 지상 35∼58층짜리 4개동에 39∼99평형짜리 아파트 1177가구와 44∼76평형 오피스텔 133실 규모로 건립하는, 강북권 최대의 대단지형 주상복합건물이다. 인터넷 사전 청약 예약자만 4만6000여명에 달했다.

/ hyun@fnnews.com 박현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