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건평씨 의혹 검찰수사” 촉구


한나라당은 29일 노무현 대통령의 전날 장수천 문제 등에 대한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 “오히려 의혹을 확산시켰다”며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 촉구와 함께 특검제 도입을 거론하는 등 공세의 고삐를 옥죄었다.

박희태 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어제 기자회견은 진실고백이라기보다 감성에 호소하는 내용이 주된 내용으로 의혹이 해소됐다기보다는 확산시키고 증폭시켰기 때문에 이제는 검찰이 나서서 수사를 강도 높게 진행하기를 바라며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명해야 한다”면서 “검찰이 수사 착수를 않거나 내용이 부실하면 부득이 최후수단으로 특검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고 압박했다.


김영일 사무총장은 “검찰이 지난해 대선과정에서 돼지저금통을 통한 대선자금 모금을 불법선거운동으로 결론짓고 노사모 핵심인물들을 선거법 위반혐의로 기소키로 했다고 한다”며 “어제 노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대선자금의 상당부분이 돼지저금통이라고 말해 불법선거운동으로 대통령에 당선됐음을 자인한 만큼 국민과 야당에 사죄와 용서를 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상배 정책위의장도 “이기명 후원회장이 십수억원씩 조건없이 무상증여하지는 않았을 것이며 대가로 자리나 권력 묵계가 있었을 것”이라며 “전형적 권력비리 시나리오”라고 가세했다.

박종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안희정씨가 받은 3억9000만원, 친형 노건평씨 등이 이곳저곳에서 사고 판 부동산 자금의 최종 귀착지가 노대통령이라는 혐의가 더욱 짙어졌다”며 “정녕 결백하다면 검찰에 수사를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