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구주류, 중재안 반발


민주당 신·구주류간 신당 조율작업에 다시 빨간 불이 켜졌다. 구주류가 중도파의 중재안에 거부 의사를 나타낸 것이다.

중도파인 강운태 의원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3쪽짜리 ‘통합신당 추진을 위한 특별대책위원회(안)’이라는 비공식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 중재안에 따르면 ▲1단계로 7월 중순까지 정강정책, 당 지배구조, 지구당위원장 선출방법, 국회의원 공천시스템 등의 개혁안을 확정한 뒤 ▲2단계는 8월말까지 민주당과 함께 할 수 있는 당 외곽세력 중심의 신당을 당밖에 창당하고 ▲3단계에서 9월말 시한으로 당대당 합당에 의한 통합신당을 신설하자는 내용이다. 신당추진특위에는 각계 입장을 대표할 수 있는 인사들을 고르게 참여시켜 의장과 15명 내외의 운영위원, 9개 분과위원장을 두도록 했다.

강의원은 “지구당별로 기존 당원 50%, 신당 발기인및 일반국민 50%가 참여하는 500명의 선거인단이 지구당위원장 직무대행과 상무위원을 선출하고 지구당 상무위원회가 공천방식을 결정토록 하면 된다”면서 “상무위에서 지구당별로 국민참여경선을 할지, 전당원 참여경선을 할지를 결정토록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구주류측은 중재안 내용중 통합신당이 출범한 뒤 내년 총선 후보경선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지구당 위원장과 상무위원을 뽑는 선거인단 구성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정통모임 대표인 박상천 최고위원은 “기존 당원의 선거인단 참여를 50%로 제한하면 기존 당원중 당내 신주류 지분 25%와 당밖 세력 50%를 합해 75%를 신주류 선거인단이 차지하게 된다”며 “중재안이 아니라 신주류 초강경파의 의견을 고스란히 수용한 것”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반면 신주류 신당추진모임 의장인 김원기 상임고문은 “내년 4월 총선을 위해선 오는 9월말까지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며 중재안과 동일한 스케줄을 밝혔다.

강운태 의원도 “끝내 타협이 안될 경우 전당대회와 같은 권한있는 기관에서 리모델링 개혁-당대당 통합신당-개혁신당 중 하나를 정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며 ‘표결’ 강행이 불가피함을 시사했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