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쿠웨이트 플랜트수주시장 뜬다


쿠웨이트가 우리나라의 플랜트 수주시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쿠웨이트는 오랜 기간 지속된 전쟁 위협으로 투자를 기피한 결과 석유 및 가스유전, 발전소, 석유화학, 항만, 공항 등의 시설이 상당수 노후화되고 용량이 부족해 개·보수나 신·증설이 필요한 상황.

이라크전 종전후 중동내 중심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해 곧 대대적인 복구공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리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정유, 담수화설비, 발전소 등 각종 플랜트류의 발주도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이미 올 상반기중 대림산업이 2억300만달러에 달하는 폐수처리 설비 공사를 수주하는 등 국내 기업들이 총 4억2000만달러의 플랜트를 수주해 상반기 우리나라 전체 수주의 29.6%를 차지했다.
또 3억5000만달러 규모의 담수화 플랜트도 7월중 수주가 거의 확정된 상태다.

KOTRA 관계자는 “쿠웨이트가 전통적으로 인간관계가 중요한 시장으로 기업간, 담당자간의 인간관계가 프로젝트 수주 여부를 결정짓는 경우가 있다”며 “의사결정자는 물론이고 입찰관계 실무자에 대한 철저한 인맥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구체적인 프로젝트 계획이 나오면 이미 수주업체가 내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쿠웨이트 경제를 위해 필요한 프로젝트 아이디어를 미리 제시하고 프로젝트화해서 수주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