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대장암치료제 ‘엘록사틴’ 위암치료제로 추가 승인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프랑스계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신데라보사가 개발한 결장직장암 치료제 ‘엘록사틴’(성분명 옥살리플라틴)에 대해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위암 치료제로 추가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엘록사틴은 한국에서 지난 98년 7월부터 전이성 결장직장암 환자의 치료제로 사용돼 오다가 국내 의료진의 임상 연구를 통해 위암치료제로는 세계 처음으로 한국에서 승인을 받게 됐다.

이 제품은 4개 종합병원에서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 55%의 종양 반응률을 보였으며 안전성 측면에서도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이상반응은 없었다.


또 보고된 부작용 중 3∼4 등급의 부작용들은 주로 오심(17.4%), 구토(13%) 등으로 항암제 연구라는 특성상 대부분 예측 가능한 증상들로 평가됐다.

임상을 주도한 서울대 종양내과 방영주 교수는 “엘록사틴이 대장암 분야 뿐만 아니라 국내 발병률 1위인 위암에 대한 적응증을 추가함으로써, 앞으로 위암치료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위암관련 임상연구의 주요 국가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엘록사틴은 현재 대장암, 위암에 이어 전 세계적으로 췌장암, 폐암, 난소암 등에 대한 대규모 다국적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