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슬로바키아공장 준공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슬로바키아 갈란타시에서 윤종용 부회장과 최지성 디지털미디어 네트워크(DM)총괄 부사장, 미쿨라스 추린다 슬로바키아 수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슬로바키아 공장(SESK) 준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4만2000평 규모의 이 공장은 TV, LCD 모니터, 브라운관 모니터 등 영상 디스플레이 제품을 생산하게 되며 단계적으로 생산량을 늘려 오는 2005년에는 연간 600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슬로바키아 공장은 동유럽 중앙에 위치해 유럽연합(EU) 지역내 무역관세 혜택은 물론, 동유럽과 러시아에서 증가하고 있는 모니터와 TV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천혜의 입지여건과 인적자원을 갖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이 공장은 기존 건물을 생산 라인으로 변경해 투자비 절감과 함께 가동기간을 단축했고 갈란타 지역 주민의 60%가 헝가리어를 사용, 인접한 헝가리 생산법인(SEH)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최지성 부사장은 “슬로바키아 공장을 모니터, TV, 프린터, DVD플레이어, 셋톱박스 등을 생산하는 유럽지역 전문 복합 생산기지로 육성할 것”이라며 “중·동유럽 시장공략의 교두보로 2005년에는 12억유로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향후 슬로바키아 정부와 협의를 통해 주변 인프라 구축, 투자혜택, 원활한 인력수급 등 경쟁력 제고에 필요한 여건들을 점차 확대시켜 나갈 방침이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