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전력 中 첫진출


한국전력이 중국 전력사업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강동석 한전 사장은 8일 중국 베이징호텔에서 스지춘 허난성 부성장과 전력사업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우즈지역에 10만㎾ 규모의 최신 열병합 발전소인 ‘유동층’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전이 중국 발전 사업에 진출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전은 이달 말 우즈 제1발전소측과 합자계약을 정식 체결하고 연말부터 공사에 들어가 2005년 말부터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전은 발전소 완공 후 20년간 운영하면서 투자비를 회수한다.

한전은 총공사비 6500만달러 가운데 1366만달러를, 중국은 586만달러를 각각 부담하고 나머지 4554만달러는 차입금으로 조달한다.

한전측은 이번 MOU 체결은 향후 대용량 열병합 발전소와 천연가스를 이용한 복합발전소 사업 확장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