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외환銀 전산착오 대소동


미국에서 실정법 위반으로 벌금을 부과받아 물의를 빚었던 외환은행이 이번에는 대출받지도 않은 고객 2000명에게 대출금 상환 독촉장을 잘못 보내 고객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9일 금융계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지난달 27일 여신약관을 개정, 이 사실을 대출고객에게 통지하는 과정에서 전산착오로 인해 대출을 받지 않은 고객들에게까지 대출금 상환 독촉장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인해 전국 2000여명의 외환은행 고객들이 난데없는 대출금 상환 독촉장을 받고 은행측에 이를 항의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외환은행은 이에대해 전산착오로 인해 과거 분할상환 대출을 받았다가 대출금 상환이 끝난 고객들에게까지 독촉장이 발송됐다며 곧바로 사과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외환은행의 한 고객은 “대출금이 전혀 없는데 난데없이 대출금 상환 독촉장이 오길래 가족중에 누가 몰래 대출이나 사채를 끌어다 쓴 줄 알았다”며 “고객관리를 생명으로 해야 할 은행이 이런 어처구니없는 실수를 했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외환은행은 지난달에도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정보분석기구(FinCEN)로부터 돈세탁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의심스러운 거래를 신고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110만달러의 벌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