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수출업체 채산성 악화


세계적인 경기 위축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수출물가가 3개월 연속 떨어진 반면 유가상승 등의 영향으로 수입물가는 3개월만에 상승 반전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중 수출입물가 동향’에 따르면 수출물가는 전월보다 0.1%가 하락해 3개월 연속 내림세가 지속됐다. 반면 수입물가는 0.3% 상승했다.


상반기 전체로는 지난해 말에 비해 수출물가는 1.4%, 수입물가는 0.5%가 각각 하락해 수출물가의 내림폭이 컸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도 수출물가는 4.2% 내린 반면 수입물가는 0.9% 올랐다.

수입물가보다 수출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 원료를 수입해 재가공하는 수출업체들의 채산성은 그만큼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