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日 핵폐기장 로카쇼무라를 가다] 전북 부안 핵폐기물 처리장 유치 신청


전북 부안군이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원전수거물(방사성 폐기물) 관리시설’ 유치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따라 지난 86년부터 4대정권이 17년간 해결하지 못한 정부의 최장기 미제사업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그러나 환경단체, 주민 등이 유치계획 반대의사를 여전히 굽히지 않아 마찰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규 부안군수는 이날 오전 김형인 부안군의회 의장과 함께 산업자원부를 방문,원전수거물 관리시설과 양성자가속기기반공학사업 유치신청서를 윤진식 장관에게 전달했다.

김군수는 “전북과 부안의 미래발전을 위한 비전과 대안으로 유치신청 결단을 내렸다”면서“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면 지역주민들로 주민감시위원회를 구성,부지선정 과정부터 철저히 안전성 문제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안군이 부지로 신청한 지역은 격포에서 14.4㎞ 떨어진 위도이며 428만평으로 8개리 11개마을이 자리하고 있으며 672가구 1468명이 살고 있다.

산자부 배성기 자원정책실장은 “기초 지질탐사 결과 활성단층이 발견되지 않는 등 지질여건과 해양환경이 우수해 부지로 적합하다는 판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산자부는 자율유치신청 마감시한인 15일 오후 6시까지 유치신청을 추가로 받고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부지선정위원회를 열어 신청지역의 지질·해양환경등을 현장 조사,이 달 말 최종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산자부는 부지선정이 끝나면 4계절 환경영향평가, 정밀 지질조사를 거쳐 내년 4월 원전수거물 관리시설 예정지역을 지정고시하고 건설기본계획을 확정한다.


시설물 공사는 2005년부터 시작,2007년 마무리하며 그 다음해 원자력 발전소내 임시저장시설에 보관돼 있는 수거물을 옮겨 영구저장할 예정이다.

부안군이 최종 부지로 선정되면 2023년까지 양성자 가속기 시설(1600억원),테크노파크 조성,산업단지,배후주거단지,관광·레저단지 등으로 2조원의 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산자부는 부안군이 추가로 요구한 새만금간척지 친환경 미래에너지 산업단지 건설,특별지원금(3000억원) 6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조기 이전,바다목장 조성 등은 더 논의해 적극 수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