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JP-이인제 갈등 심화


자민련 당무회의의 당직 총사퇴 결의와 심대평 충남지사의 ‘자민련 새 간판론’ 대두로 김종필(JP) 총재와 이인제(IJ) 총재권한 대행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이대행이 자민련 지도체제의 경선 실시를 주장하면서 자신의 출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심지사가 중앙정치 무대로의 진출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앞으로 자민련 지도체제를 놓고 두 사람의 대결구도가 만들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총재는 14일 당무회의의 당직 일괄사퇴 의결과 관련, “당무회의 의결을 존중, 적절한 시기에 당직을 개편할 것”이라며 “장기간 당무공백 상태가 발생해선 안되는 만큼 전 당직자는 당직개편 때까지 당무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유운영 대변인이 전했다.


유대변인은 그러나 “김총재가 전 당직자라는 표현을 썼지만 총무와 정책위의장, 대변인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이대행의 경우 총재와 당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해당행위를 한 만큼 본인이 양심껏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사실상 ‘이대행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이대행은 이날 MBC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자민련이 사는 길은 젊은 사람이 대거 나서는 경선을 통해 당을 환골탈태시키는 일뿐”이라면서 “자민련이 한 사람의 의도에 의해 포장된다고 해서 어느 국민이 지지하겠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새 얼굴’로 거론되는 심지사는 SBS 라디오에 출연, “당이 다시 신뢰와 사랑을 받기 위해 개인이 역할할 수 있다면 어떤 힘이라도 보태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kreone@fnnews.com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