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2분기 순익 1조 넘어


삼성전자가 이라크전쟁과 ‘사스’사태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지난 2·4분기에 비교적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6일 2·4분기에 매출 9조8400억원, 영업이익 1조1600억원, 순이익 1조13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1·4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2%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2·4분기보다는 영업이익이 38%, 순이익은 41%나 줄었다.

이에따라 상반기에 매출 19조4400억원, 영업이익 2조5100억원, 순이익 2조2600억원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36.8%, 순이익은 40.8%나 감소한 것이다.

상반기 매출중 수출은 지난해 13조7100억원에서 14조9600억원으로 늘어난 반면, 국내판매는 5조7300억원에서 4조4800억원으로 줄어 내수부진이 두드러졌다.

삼성전자는 그러나 극심한 경기불황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 2002년 1·4분기부터 연속 1조원 이상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인텔 등 다른 세계적인 정보기술(IT) 업체들의 실적을 웃도는 등 나름대로 선전했다고 자평했다,

부문별 영업이익은 ▲반도체 5700억원 ▲정보통신 5500억원 ▲디지털미디어 400억원 ▲생활가전 30억원으로, 반도체 부문은 가격하락 속에 1·4분기와 비슷한 영업이익을 기록했고 정보통신은 ‘사스’사태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8% 감소했다.

또 부문별 매출 비중은 반도체 38%, 정보통신 32%, 디지털미디어 19%, 생활가전 10%, 기타 1%였다.
사업별 영업이익률은 반도체 15%, 정보통신 17%, 디지털미디어 2%, 생활가전 0.3%로 정보통신이 반도체보다 높은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2·4분기 액정표시장치(LCD) 사업이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돌파(1조909억원)하며 1·4분기 대비 42%의 매출 성장률을 보였으며, 영업이익도 5배에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해 차세대 ‘캐시카우’로 자리를 잡았다.

차영수 삼성전자 기업홍보(IR) 담당 상무는 “사스사태 영향, 내수침체, 정보기술(IT)경기 회복 지연 등 국내외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시장 기대에 부응하는 실적을 올렸다”며 “지난 6월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3·4분기에는 IT경기 회복 등에 따라 실적이 호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