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은행 대대적 조직개편


국민은행이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3명의 부행장을 경질시키고 전략기획본부를 재무기획본부에 흡수시키는 등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키로 했다. 또 국민은행은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법제화에 대비해 현재 60% 정도인 일선 창구의 계약직 비중을 8월부터 100%로 확대키로 했다.

16일 금융계에 따르면 최근 국민은행 부행장 12명 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가운데 최범수 전략기획본부장과 서재인 전산정보본부장, 김복완 영업본부장의 사표가 수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최부행장 및 김부행장은 후임 인사 없이 기존 부행장들이 겸임할 것으로 전해졌고 서부행장 후임은 외부에서 충원할 계획이다. 최부행장과 김부행장은 조만간 국민은행 자회사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인사는 이달초 김정태 행장이 병원 치료를 마치고 복귀하면서 내부통합을 강조한데 이은 조치로 행내 비판세력에 대한 경질성 인사라는 분석이다. 김정태 행장은 지난 1일 월례조례에서 “경영진 내부에서조차 최고경영자(CEO)와 다른 가치관을 보이거나 조직을 혼란시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이와함께 전략기획본부를 재무기획본부에 편입시키는 등 업무조직을 슬림화하기로 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재무기획본부와 전략기획본부의 업무영역이 비슷해 통합하더라도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민은행은 현재 176개에 달하는 기업금융전담점포(RM)중 옛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의 영업권이 중복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약 40개 점포를 8월중 통폐합할 방침이다.

국민은행은 약 800명의 계약직 직원에 대해 단순입출금 업무에 추가배치하는 대신 그동안 단순입출금 창구에서 근무했던 정규직 직원은 상품상담 창구나 프라이빗뱅킹(PB) 창구로 이동시킬 계획이다. 국내 선도은행인 국민은행의 이같은 조치는 다른 은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은행권 고용구조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