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대학기부금 국고 보조금 서울 편중


사립대에 주어지는 국고보조금과 기부금의 서울 편중 현상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대학교육연구소(소장 박거용 상명대 교수)가 한국대학신문과 함께 전국 130여개 사립대(산업대 포함)를 대상으로 홈페이지에 공개된 2002년도 예?^결산내역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기부금의 경우 사립대 전체 기부금의 절반 이상이 상위 10개 대학에 쏠리는 등 대학별 편중이 심각했다.

전체 사립대 기부금 9109억여원 중에서 52.4%(4770억여원)가 서울 지역 31개 대학에 돌아갔으며, 수도권을 뺀 지방 소재 75개 대학은 36.3%(3310억여원)를 모으는 데 그쳤다.

대학별 기부금 순위는 연세대가 967억여원으로 가장 많았고, 포항공대(692억원), 고려대(642억원), 한양대(533억원), 성균관대(475억원), 인하대(285억원), 이화여대(277억원), 경희대(272억원), 영남대(254억원), 아주대(235억원) 순이었다.

지역별 기부금 증감에서도 서울 소재 대학의 학생 1인에 대한 기부금은 전년에 비해 10만2000원 증가한 데 반해 경남의 경우 5만5000원 줄어 서울과 지방 대학간 기부금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고보조금도 서울 소재 31개 대학이 전체의 33.7%를 받은 데 반해 그 두 배에 달하는 75개 지방 대학에는 54.4%만 배정됐다.


또 한양대와 고려대, 성균관대, 경희대, 연세대, 인하대는 ‘기부금 상위 10개대학’에 포함된 데 이어 ‘국고보조금 상위 10개 대학’에도 들어가 대학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졌다.

지난 해 국고보조금을 가장 많이 받은 대학은 한양대(229억원)였고, 이어 고려대(107억원), 성균관대(90억원), 국민대(89억원), 인제대(83억원) 순이었다.

한국대학교육연구원 김삼호 연구위원은 “국민의 정부 이래 경쟁력 강화라는 미명 하에 연구사업을 평가해 주는 국고보조금이 오히려 재정이 탄탄하고 교육여건이 우수한 대학에 편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