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업계 내실로 불황넘는다] LG CNS


LG CNS는 내실경영을 통해 수익성을 향상 시킴으로써 고성장 추세를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LG CNS는 ‘지식관리시스템 업무 영역별 포털’을 통해 프로젝트 구축에 가장 중요한 납기준수와 시스템 품질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해당 업무별로 표준 프로세스 및 수행 경험, 관련 업무지원 시스템 등을 일목 요연하게 관리해 임직원들에게 통합적으로 지식을 제공하고, 선진 장비업체 및 각종 솔루션 업체들과의 전략적인 파트너쉽 계약을 체결해 품질 수준을 높이고 있다.

부실사업을 수주하지 않는것도 회사 내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다. 경영관리부 주관으로 프로젝트 수주전에 각종 위험 요소들을 사전에 감지, 문제가 있는 사업에 대해서는 입찰에 참여하지 않도록 프로세스를 정립했다.

이밖에 IT아웃소싱 등을 통해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는 시스템관리(SM) 등의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전략 어카운트 개선활동을 서비스 혁신팀과 소프트웨어 공학센터 주도하에 진행중이다.
이 캠페인을 통해 LG 계열사 주요 고객들의 IT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사전에 발생 가능한 시스템 장애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개선과 예방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 프로젝트 계획 수립과정 뿐만 아니라 개발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이를 예방할 수 있는 프로젝트 관리 방법론을 활용, 정해진 예산, 시간, 자원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내부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LG CNS 정병철 사장은 “세계적인 IT 종합서비스업체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매출뿐만 아니라 품질, 서비스 등 모든 측면에서 최고가 돼야한다”면서 “고객을 감동시키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내부혁신 활동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받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