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산물 검역대책 절실


지난 2000년 중국산 납꽃게 파동 이후 수입수산물에 대한 검사가 대폭 강화됐으나 중국산을 중심으로 중금속이 여전히 검출돼 당국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21일 국립수산물품질검사원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부적합 판정을 받아 폐기·반송된 수입수산물은 총 984t으로 이중 납·카드뮴·수은 등 중금속이 포함된 게 전체의 13.4%인 132t이나 됐다.

중금속 함유 수산물로는 중국산이 98t으로 전체의 74%였으며 일본산(27t), 태국산(5t)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적발사례별로는 기준을 초과한 카드뮴이 검출된 경우가 76t으로 가장 많았고 납덩어리 검출 및 납 성분 기준량 초과가 31t, 수은 기준량 초과가 25t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