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대선자금 23일 공개


민주당은 23일 지난해 제16대 대선기간 선거자금과 정당비용의 수입·지출 내역을 공개한다.

민주당이 공개하는 대선자금 규모는 수입 400억원, 지출 354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수 사무총장은 22일 대선자금 공개 계획에 대해 “선거준비기간과 선거기간의 모든 선거운동자금, 선거운동 준비비용, 정당 경상비 내용과 잔여금 및 용처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총장은 “노대통령은 후보확정 때부터 선거때까지 공개하자고 했는데 그렇게 하려면 지난해 4월부터 해야 하지만 아직 자료가 준비되지 않았으므로 우선 선대본부가 구성된 9월부터 선거날까지 부분만 공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전 부분도 추후공개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민주당 대선자금의 수입 내역은 크게 후원금 150억원, 국고보조금 250억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세부적으론 중앙당과 시·도지부 등 후원회별로 분류하고, 일반기업과 특별당비, 국민성금으로 나눠 모금액수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일반기업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국민성금은 신용카드결제와 휴대폰, 자동응답시스템(ARS), 계좌후원, 희망돼지저금통, 희망티켓 등으로 자세히 분류해 항목별 모금액수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행 정치자금법에 의해 후원금 기부자의 실명을 공개할 수 없어 일반기업의 후원금 내역은 후원자를 숫자로 익명 공개하고, 국민성금의 경우도 후원자 숫자가 20여만명에 이르기 때문에 일일이 공개하지는 않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상수 사무총장은 “여야 합의에 따라 법을 개정해 이 부분도 공개할 수 있고 온라인 국민성금 계좌도 보여줄 것”이라며 추후 명단공개 용의를 밝혔다.


지출내역은 선관위에 신고한 선거비용 274억원과 정당비용 80억원을 합친 354억원을 지출날짜와 항목, 내역별로 공개할 계획이다. 민주당에 따르면 대선 잔여금은 30억원 가량이었으며, 한달에 20억원 가량 소요되는 당운영 경상비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선자금 실사문제와 관련, 이총장은 이날 “여야가 합의해 시민단체가 선정한 공인회계사들이 여야의 대선자금을 조사하고, 필요하다면 기소를 전제하지 않고 검찰과 감사원, 선관위에서도 조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