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김정태 국민은행장,고강도 구조조정 예고


국민은행이 조만간 140개 점포를 폐쇄하고, 대규모 인력 감축을 실시하는 등 강도높은 구조조정에 나선다.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23일 상반기 기업설명회(IR)에서 “경비 절감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노조와 충분한 대화와 타협을 거쳐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행장은 “전국의 1260여 점포 가운데 우선 지방을 중심으로 한 중복 영업점포 70∼100개와 기업금융점포(RM) 40개 등 최대 140개의 점포를 폐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명예퇴직이나 희망퇴직의 형태로 약 700∼800명의 인력이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경비 절감 운동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각 임원 월급의 10%씩을 반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부행장의 퇴임과 관련, 김행장은 “문책이 아니라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철학이 맞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phillis@fnnews.com 천상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