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인사개편해야”


정대철 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당모임에서 청와대를 향해 “당정협의에 어긋나는 것은 자제하고 인사개편이 필요하다”고 요구하자 청와대측이 즉각 정대표를 만나 진의를 파악하는 등 정대표 발언이 여권내에 적잖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정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직자회의에서 “집권 초기 당정간 협력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 인사개편’ 발언을 터뜨렸다.

정대표의 이같은 발언이 굿모닝시티 로비의혹사건 관련 여당의원 실명공개 시비로 민주당 인사를 겨냥한 ‘음모론’의 장본인으로 알려진 ‘청와대 내 386 인사’에 대한 인책요구를 의미하는 것인지, 단순히 경제현안을 둘러싼 청와대·민주당간 협의 부재에 따른 불만표출인지는 불투명하다.

정대표의 발언이 전해지자 청와대 유인태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정대표와 1시간가량 단독 회동, 정대표의 진의를 묻고 참여정부 출범 이후 변화된 청와대와 검찰의 역학관계를 이해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수석은 회동 뒤 “(정대표가) 특정인을 지목한 것은 아니고 앞으로 청와대 인사를 잘 하자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대표는 지난 22일께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과 극비면담한 자리에서 굿모닝시티 사건과 관련,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청와대측 입장을 전해 듣고 거세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대표는 발언 파장이 커지자 “당정협의가 잘 되게하기 위해 인사조치라는 것을 원론적으로 얘기한 것”이라면서도 “나중에 하나씩 구체화될 것이며 이걸 다 지금 까발리고 그럴 수는 없다”고 말해 추가언급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