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카메라폰·뮤직폰 콘텐츠, PC와 연동”


현재 이동통신사들의 유료 콘텐츠만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카메라폰과 뮤직폰이 앞으로 PC를 통해 콘텐츠를 자유롭게 주고받는 개방형 제품으로 바뀔 전망이다.

일본 소프트뱅크의 한국 자회사인 시장조사기관 SBR&C(소프트뱅크 리서치 앤드컨설팅)은 27일, 이 회사가 매주 2회 온라인으로 발간하는 무선통신과 이동통신 산업관련 보고서 ‘스냅샷(Snap Shot)’ 최근호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SBR&C 조태종 선임연구원은 ‘뮤직폰, 컨버전스의 진통’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MP3 파일 등 음악파일을 저장해 들을 수 있는 뮤직폰의 경우 이용자들의 편의와 요구에 따라 PC와의 데이터 교환이 용이한 제품이 시장의 주류를 이루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SK텔레콤용으로 공급되는 SK텔레텍 스카이 IM-6100, 삼성전자 SCH-V350 등 유통중인 뮤직폰은 PC와 연결하거나 외부 메모리 카드를 이용하지 못하게 돼 있어 음악을 들으려면 이동통신사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다운로드받아야 한다.

이 경우 명목상 이용료는 곡당 700원이지만 별도로 부과되는 데이터 전송요금을 감안하면 실제 요금은 곡당 많게는 4000∼6000원에 이른다. 이는 노키아, 샤프, NTT 도코모 등 해외 휴대폰 제조업체와 이통사들이 대부분 외장형 메모리카드나 USB를 통해 자유롭게 PC와 데이터를 교환하는 기능을 기본지원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란게 조 연구원의 지적이다.

또 카메라폰도 100만 화소급 이상의 고성능 제품이 나와 데이터량이 커지면 요금이 비싸고 시간이 걸리는 이동통신망보다는 PC를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조 연구원은 예측했다.


디지털 카메라, MP3 플레이어, TV 튜너 등을 내장하고 있는 다기능PDA폰은 메모리 카드와데이터 케이블을 써서 PC에서 동영상과 음악을 전송받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텔레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총괄 이기태 사장은 지난 21일 이 회사가 개발한 지능형 복합단말기 ‘MITs M400’의 발표회장에서 “비싼 요금을 내고 이동통신사가 독점 제공하는 전용 콘텐츠를 이용해야만 하는 상황은 소비자 편익을 위해 좋지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PC와 연동되는 PDA폰과 스마트폰 단말기를 올해 하반기 국내외에 잇따라 출시, 향후 차세대 주력 품목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다.

/ fairyqueen@fnnews.com 이경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