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鄭대표 이번주 최종선택


민주당 정대철 대표는 이번주 자신의 26년 정치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의 갈림길에 선다.

굿모닝 시티 사건과 관련, 검찰출두 시점으로 시사했던 7월말이 눈앞에 다가왔고 ‘청와대 문책인사’ 공개요구로 전단이 만들어진 청와대와 관계도 어떤 방향으로든 가닥을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청와대와 관계설정에 대해 정대표측 내부에선 “여기서 물러서면 모양이 우습게 된다”는 강경론과 “최근 일련의 행보가 득도 있지만 실도 있다”는 신중론이 혼재해 정대표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대표는 이번주 김원기, 김상현 고문 등 당 원로와 지인들을 두루 만나 의견을 구한 뒤 입장을 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출두와 관련해서도 정대표는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그동안 검찰의 3차례 소환에 불응한 것으로 비쳐진 데다 신당 논의 매듭을 전제로 한 것이지만 이달말 출두를 시사한 상황에서 계속 버틸 경우 여론의 역풍이 거셀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정대표측은 검찰출두를 전후해 대표직 사퇴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에도 신경을 쓰면서 신주류 강경파와 구주류측의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 정대표는 27일 오후 자신의 부모가 합장돼 있는 국립묘지를 참배했다. 정대표가 ‘정치 인생 최대 위기’를 어떻게 돌파해낼지 주목된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