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 노인 고령까지 노동


우리나라 노인들은 연금제도 등 사회안전망 부족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노인들중 가장 많은 나이인 67세가 넘어서까지 비정규직 및 무급 노동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OECD 자료에 따르면 지난 94∼99년에 일을 그만 두는 나이를 말하는 우리나라의 노동력 탈퇴연령은 남성과 여성이 각각 67.1세, 67.5세로 일본(69.1세, 66세)과 함께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65세 이상 노령층의 노동참여율이 29.6%를 기록, 21.8%인 일본, 19.0%인 포르투갈에 비해 훨씬 높아 고령이 될 때까지 각종 노동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OECD는 이같은 현상이 ‘수명연장에 따른 자연스런 퇴직연령 상승’이 아닌 퇴직금 등 사회안전망의 부족문제에서 기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들로부터 퇴직금을 받는 근로자는 3분의1에 불과한데다, 가구 소득원의 감소로 노인의 빈곤 탈피에도 도움을 주지 못하는 가 하면, 노인들의 근로현장의 지위마저 대단히 열악하다는 것이다.

OECD는 “도시화와 평균수명의 급격한 증가는 대가족 제도에 기반했던 노인부양에 큰 영향을 미쳤다”며 “국민연금의 역할은 점진적일 수밖에 없으므로 금융자원에 기초한 퇴직소득 시스템 개발 등 노후퇴직소득 안정을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의 ‘2002년 경제활동인구 연보’에 따르면 60세 이상 취업인구 220만명 가운데 임금근로자는 71만명이었으며 이 중 상용근로자는 13만5000명, 나머지는 임시·일용직이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