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한희원 ‘아쉬운 준우승’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27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골프장(파72· 6091야드)에서 끝난 LPGA 투어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210만달러)에서 한희원이 단독 2위를 차지했다. 또 박세리(26·CJ), 강수연(27·아스트라) 등도 톱10에 들었다.

‘백전노장’ 줄리 잉스터(43·미국)가 21언더파 267타로 우승하며 올시즌 2승째, 통산 30승을 달성한 가운데 한희원은 15언더파 273타로 6타 뒤진 단독 2위에 올라 지난주 우승에 이은 초강세를 이어가며 톱스타 반열에 이름을 확실히 아로새겼다.

한희원은 전반 10번홀까지 버디와 보기 2개씩을 주고받아 1타도 줄이지 못했고 그 사이 차곡차곡 4타를 줄인 잉스터는 6타 차로 훌쩍 달아나 독주체제를 굳혔다.

한희원은 14번홀과 17번홀(이상 파3), 18번홀(파5)에서 3개의 버디를 추가하며 이날 부진했던 존스를 따돌리고 단독 2위를 차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또 석달 만에 우승에 도전했던 박세리도 이날 전반에만 5개의 버디를 쓸어담으며 5타를 줄여 대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퍼트가 갑작스레 난조를 보이면서 후반 시작과 함께 10번부터 12번홀까지 3홀 연속 보기에 이어 16번홀(파4)에서도 보기를 추가했다. 그러나 막판 17, 18번홀에서 1타씩을 줄이면서 이날 총 7개의 버디를 잡고 보기 4개를 범하면서 6위(277타)에 올랐다.

강수연도 이틀째 ‘노보기’ 행진을 이어가며 버디 6개를 추가, 279타로 공동 9위에 올라 올시즌 톱10 횟수를 4회로 늘렸다.
박지은(24·나이키골프)은 공동 17위, 장정(23)은공동 21위를 차지했다.

김미현(26·KTF)은 2타를 줄이면서 288타 공동 30위로 대회를 마감했고 박희정(23·CJ)은 공동 38위,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은 공동 51위에 그쳤다. 한편, 디펜딩챔피언 소렌스탐은 박지은과 나란히 17위에 머물렀다.

/ golf@fnnews.com 정동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