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重, 담수화설비 분쟁 승자될듯


정부는 이번 주중 조정위원회를 열어 현대중공업과 두산중공업의 담수화 설비 수주 분쟁을 결말지을 방침이다.

현재 정부는 최저가 입찰을 통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업체가 보호돼야 한다는 내부 방침을 정해 두산중공업이 사후 제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정부는 현재 플랜트 수출과 관련해 과당 저가 수주를 벌인 업체에 대해서는 수출보험인수 거절 등의 사후제재를 할 수 있도록 대외무역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해 놓고 있다.

산업자원부 고위 관계자는 29일 “현대중공업측이 정부에 중재요청을 했다”면서 “변호사와 관련 업계 전문가 등 제3자로 구성된 배심원 성격의 중재위원회를 열어 이번 주말안으로 조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쿠웨이트 사비야 담수화 설비를 3억4200만달러에 최종 낙찰받은 현대중공업측은 5%의 입찰가 차이로 2위에 그친 두산중공업의 방해로 1년 넘게 본계약이 지연되고 있다며 최근 정부측에 중재요청을 했다.

이 관계자는 “최저가 입찰을 통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을 경우 해당 업체가 보호받아야 한다는 게 정부 생각”이라면서 “정부의 조정명령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수출보험인수 거절 등의 제재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측은 두산중공업이 대리인을 통해 현지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하면서 쿠웨이트 예산승인 기관인 AB(Audit Bureau)에 경고성 탄원서를 발송하는 등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본계약이 체결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두산중공업측은 “시행청인 쿠웨이트 수전력청(MEW)과 AB의 최종선정절차가 남아있고 현대중공업측의 계약위반사항을 현지 에이전트가 자의적으로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