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방학동안 끼니 굶지 마세요”


삼성전자는 방학동안 학교 급식소를 이용할 수 없는 결식 청소년들을 위해 쌀과 식료품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상품권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이 ‘사랑의 달리기 대회’, ‘사랑의 1인1계좌 갖기 운동’ 등을 통해 마련한 1억여원의 후원금으로 구입한 5만원권 상품권은 해당 교육청을 통해 용인·화성 지역 2250여명의 결식 청소년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경표 사회봉사단장(상무보)은 “결식 청소년들에게 단순히 끼니를 해결해 주는 차원을 넘어 ‘다 함께 사는 세상’이라는 건전한 가치관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은 지난 99년부터 ‘결식아동 없는 지역사회 만들기’라는 구호 아래 매년 사랑의 도시락 나누기 및 급식비 지원을 펼치고 있으며, 제3세계 빈곤국가 지원사업, 북한주민 돕기, 난치병 아동돕기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