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위대한 과학자 1000인’ 숙대 박동곤교수 선정


숙명여대는 자연과학부 박동곤(朴東坤·44) 교수가 세계 3대 인명기관 중 하나인 영국 세계인명센터(International Biographical Center, IBC)의 ‘위대한 과학자 1000인’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박교수는 지난 94년부터 숙명여대 자연과학부 화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냉장고용 탈취제 개발과 관련된 연구, 휴대전화 배터리의 충전수명을 늘려주는 리튬이온 전지의 제작공정에 대한 연구 등 실용성 있는 연구 활동으로 20여건의 국내외 특허를 취득하는 연구실적을 인정받았다.

박교수는 한·미 양국의 화학학회에서 동시에 회원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학문활동을 인정받아 IBC로부터 평생공로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함께 얻었다.

박교수는 지난 83년 고려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코널대에서 이학박사를 받았으며 박사학위 과정 중 미국 화학학회에서 주관한 학생연구상(Student Research Award)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화학세계’라는 과학 월간지에 매달 만화를 기고하고 있는 박교수는 강의실에서도 만화를 활용해 학생들에게 어려운 화학이론을 설명해 주는 등 ‘만화그리는 교수’로도 이름이 알려져 있다.

박교수는 “순수학문이 아닌 실생활과 접목된 연구 활동이 인정을 받은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연구과제를 찾아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박교수의 이름을 등재한 IBC는 미국의 ‘마르키스 후즈 후’ ‘미국인명연구소’(ABI)와 함께 세계 3대 인명기관으로 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