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텔 2분기 매출 사상 최대


SK텔레콤은 올 2분기 매출액 2조3868억원에 영업이익 8168억원, 순이익 5482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31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3%,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6%와 19% 증가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고 SK텔레콤측은 밝혔다. 지난 1분기와 비교해서는 매출액 6%,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와 22% 늘어났다.

이같은 실적은 가입자수의 폭발적인 증가와 가입자당 매출액이 높아진데 따른 결과다.

지난 6월말 기준 가입자수는 전분기 대비 23만명 증가한 1785만7000명에 이르렀다. 가입자당 월 매출액(ARPU)도 프리통화상품 등 부가서비스 이용증가로 지난 1분기보다 1946원 높아진 4만4841원을 기록했다.

음성부문과 무선인터넷 매출 신장세 또한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음성매출은 지난 분기 대비 10%,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12% 늘어난 1조540억원을 기록했으며 무선인터넷 매출은 지난 분기 대비 15%, 지난해 2분기에 비해 91%나 증가한 3057억원에 달했다.

가입자당 무선인터넷 매출액도 전 분기보다 13% 증가한 5743원으로 나타났다.
컬러단말기 가입자와 1X 가입자가 늘어난 덕분이다. 영업이익과 감가상각비를 더한 EBITDA 마진은 올해 목표치인 48%를 초과한 50%를 달성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무선인터넷 매출 비중이 지난해 같은기간 9%에서 올해 14%로 증가했다”며 “준, 네이트, 멀티미디어메시징서비스 등 무선인터넷 서비스가 성장엔진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경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