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문정·장지, 2005년까지 개발제한


서울시는 송파구 문정·장지지구에 대한 개발행위 제한을 오는 2005년 8월까지 추가 연장키로 했다. 이에따라 이곳에서는 택지지구 개발이 본격화되는 이때까지 지구내에 물건적치나 신축 등 각종 개발행위가 제한된다.

시는 지난 30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문정·장지지구 개발행위 허가 제한 연장’에 대한 안건을 심의, 이같이 결정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송파구 문정?^장지지구는 254만6000㎡(약 77만1000평)로 당초 지난 2000년 8월 개발행위 제한에 들어가 오는 21일 만료를 앞둔 상태였다.

시는 그러나 현재 이 일대에 대한 동남권 유통단지 및 청계천 상인 이주단지 조성계획 등 종합적인 도시관리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절차가 진행되고 있어 향후 계획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공영개발 등에 따른 사업시행자와 토지주 사이의 마찰 등 피해를 막기 위해 이번에 개발행위허가 제한을 연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개발행위 제한이 시행되는 지역에서는 ▲건축물의 건축 또는 공작물 설치 ▲경작 목적을 제외한 토지 형질변경 ▲토석 채취 ▲토지 분할 ▲물건을 쌓아 놓는 행위 등이 제한된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또 노후불량주택 밀집지역인 동작구 흑석동 45의1 일대 4만1000㎡에 대한 흑석 제5주택재개발구역 지정 안건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 지정과 12층이하 건립 등의 조건으로 수정, 가결했다.

위원회는 그러나 은평뉴타운 개발 대상지역인 은평구 진관 내·외동 및 구파발동 일대 359만㎡와 대규모 집단취락지역인 성북구 정릉3동 757 일대 29만5000㎡, 도봉구 도봉1동 435의16 속칭 ‘무수골’ 9만2000㎡ 등 3곳에 대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의 안건에 대해서는 보완을 거쳐 다음 회의때 심의키로 했다.

/ hyun@fnnews.com 박현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