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해외수주 회복세 보여


올해 상반기 부진을 면치 못했던 해외건설 수주가 7월들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국내 건설업체의 지난달 해외건설 수주액은 총 7억8317만달러로 지난해 같은기간(2억8600만달러)의 2.7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주 건수도 총 16건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건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중동이 7억2168만달러로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했다.아시아권은 6127만달러 어치를 수주하는 데 그쳤다.

현대건설은 리비아에서 2억8300만달러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고 두산중공업도 역시 이란에서 2억6000만달러짜리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따냈다. LG건설은 터키에서 정유공장 설비공사를 8100만달러에 수주했다.


한편 이같은 지난달의 해외건설 수주 호황에도 불구, 상반기 수주실적부진으로 1∼7월 해외건설 수주 누계액은 21억9145만달러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34억9926만달러의 62.6%수준이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는 이라크전쟁에 이은 사스 등 각종 악재가 겹치면서 해외건설 수주가 활발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7월을 기점으로 하반기에는 해외건설 수주가 다시 활기를 띨 것”이라고 전망했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