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개성공단 임대료 평당 3만원 추정”


김윤규 현대아산 사장은 29일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 “북측과 추가협상 결과 북측 공단부지에 대한 임차료는 면제하고 농작물 등에 대한 보상만 하기로 합의했다”며 “이 경우 공단 임대료는 평당 3만원 내외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김사장은 이날 국회 건설교통위의 개성공단 방문에 따른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건교위 정책간담회에 참석, “개성지구 단지외 1만평을 시범단지로 우선 착공해 중소기업 등 입주 희망업체를 입주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건교위 관계자가 전했다.

그러나 통일부와 한국토지공사측은 “개성지구 단지내 1만평을 시범단지로 착공하되 신변보장 등 북측과 완전 합의후 입주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