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체감물가 9% 넘어”…국민 90% “물가불안”


우리 국민이 실제 느끼는 물가상승률은 9.73%로 통계청이 발표한 물가상승률 3.6%보다 세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 10명 가운데 9명 꼴로 올해 물가에 대해 불안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무조정실은 지난달 한국갤럽에 의뢰, 일반국민 700명과 전문가 300명을 대상으로 물가안정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일반인의 98%와 경제전문가의 98.3%가 통계청 발표 물가와 소비자들이 시장에서 느끼는 ‘체감물가’ 사이에 “차이가 있다”고 응답했다. 일반 국민의 체감물가지수는 9.73%, 전문가 집단의 체감물가 상승률은 7.74%로 나타났다.

물가불안의 주원인으로는 일반국민의 72%, 전문가의 72.2%가 ‘유류가격’ 인상을 꼽았다.


또 일반국민의 43.4%와 전문가의 37.1%는 최근 소비자 물가상승을 주도한 항목으로 ‘공공서비스 요금’과 ‘전·월세’를 각각 지적한 뒤 정부당국이 물가안정을 위해 역점을 둬야 할 정책으로 공공요금 인상 억제를 들었다.

그러나 물가상승의 사회·경제적 요인으로 일반국민의 33.7%가 ‘정부 영향력의 약화’를 꼽은 반면, 전문가의 31.7%는 ‘임금 인상’을 지목해 시각 차를 드러냈다.

지난 7월 서울시가 단행한 지하철 및 버스요금 인상에 대해 일반국민의 70.9%, 전문가의 49.3%가 ‘요금만 올랐을뿐 서비스 개선은 없다’고 비판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