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백세주 항암효과 포도주보다 우수


국순당은 1일 백세주에 항암 및 위보호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배중호 국순당 사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백세주에 항암효과가 있다는 것이 연세대 의대 이원영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순당은 이와관련, 지난해 8월부터 이원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백세주, 적포도주, 백포도주, 청주, 맥주 등을 사용해 간암, 폐암, 백혈병 등 5개 암세포 감소수준을 비교관찰하는 연구를 진행해왔다.

배사장은 “지난해 8월부터 진행된 공동연구 결과 백세주 함유성분의 항암효과가 적포도주나 백포도주 등보다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암과 간암, 유방암 등의 암세포 감소율이 백포도주 등보다 4∼20배나 높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식품의약품안전청 인증 연구기관인 켐온 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한 동물실험에서 백세주 함유성분이 위 손상 유발물질 투여로 야기되는 위염과 위궤양 등을 최고 80%까지 억제하는 효과가 있음이 입증됐다고 덧붙였다.

배사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특허기술인 자사 고유의 누룩을 사용한 생쌀발효법에 의해 생성되는 성분에 인삼, 오미자, 구기자 등 10가지 한약재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백세주 함유성분에 위를 보호하는 효능이 있다고 입증된 만큼 위보호 기능이 있는 건강 기능성 상품으로의 제품화를 추진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제약사 및 식품회사와의 제휴도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