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車 대당 세금 172만원


자동차 대당 평균 세금이 172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재정경제부와 한국자동차공업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주행세, 교통세 등을 포함한 자동차 관련 세수는 모두 25조1241억원으로 전년 23조2011억원보다 8.3%나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10년 전인 지난 93년의 6조9233억원에 비해 무려 260%나 증가한 것으로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체 세수 증가율 186%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이에 따라 국가 전체 세수에서 차지하는 자동차 관련 세금의 비율도 지난 93년 13.8%에서 지난해에는 17.5%로 높아졌다.

지난해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는 1458만여대로 결국 차량 대당 세금이 172만원에 달한 셈이다. 이는 전년 166만원에 비해 3.6% 늘어난 것이며 지난 93년 94만원의 2배 수준이다.

더욱이 자동차 대당 하루 평균 주행거리가 93년 76.2㎞에서 지난해 약 60㎞로 줄어든 것을 감안하면 세금부담은 실제 금액보다 더 늘어난 것이다.


또 정부의 에너지세제 개편계획에 따라 경유 등에 붙는 교통세가 크게 오를 예정이어서 운전자들의 세금 부담은 한층 가중될 전망이다.

현재 국내 자동차 관련 세금은 취득단계에서 특별소비세, 교육세, 부가세, 등록세, 취득세 등이 붙고 보유세와 운행세 명목으로 자동차세, 교육세, 교통세, 주행세, 부가세 등이 계속 부과된다.

재경부 관계자는 “최근 유류세와 주행세가 비교적 큰 폭으로 오른 데 따른 것”이라며 “그러나 선진국에서도 환경문제를 감안해 교통세를 높이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