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40대이상 절반은 ‘고개숙인 남자’…남성과학회


국내 40대 이상 남성 두 명 중 한 명이 ‘발기부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연령이 높을수록 조루증 유병률도 높게 발생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대한남성과학회가 최근 발표한 ‘국내 발기부전 대규모 역학조사’ 1차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49.8%가 발기부전 증세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무작위로 추출한 전국 40∼80세 남성 총 1570명을 면접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 40대 남성의 33.2%, 50대 59.3%, 60대 79.7%, 70대 82%가 발기부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기부전 증세를 보인 49.8%를 정도에 따라 나눠보면 심한 발기부전증세를 보인 중증(Severe)은 2.5%, 중등증(Moderate) 10.5%, 경증∼중등증(Mild to Moderate) 15.4%,경증(Mild) 21.4%로 분류할 수 있다.

또 40대에는 발기시간이 2분 미만인 조루증 환자가 2.5%에 불과했지만 50대 9.1%, 60대 24.1%, 70대 50.9%로 연령이 많을수록 조루증 유병률도 높아졌다.

이번 조사는 한 지역에 국한돼 이뤄졌던 기존 유병률 조사와 달리 전국을 대표할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발기부전은 고혈압, 당뇨, 전립선 질환 등 남성의 건강상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질병인만큼, 국내 남성의 ‘건강정도’를 짐작하는 자료로 사용될 수 있다.

대한남성과학회 김제종 회장(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비뇨기과)은 “발기부전은 병으로 보는 관점은 환자의 성생활 만족도에 따라 달라진다”며 “경증이라도 자신이 발기부전 환자라 생각하면 치료를 받아야하지만 중등증이라도 자신이 성생활에 만족한다면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발기부전이라고 생각하는 심각한 경우도 병원을 찾는 환자는 그 중 10%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며 “남성 건강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좀 더 쉽게 질환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학회차원에서 이번 캠페인을 계획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남성과학회는 이번 조사와 함께 남성 건강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치료 의지를 북돋우기 위해 ‘남성 건강 캠페인-자신만만 중년만세’를 선포했다.

11월 한 달간 발기부전, 전립선비대증, 과민성방광 등 40대 이후 중년 남성에게 일어날 수 있는 질환정보를 쉽게 전달하기 위해 6일부터 전국 8개 도시에서 무료 연극 ‘다시 서는 남자 이야기’를 공연한다.

/ pompom@fnnews.com 정명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