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조업체 59%“고유가 대책 없어”


고유가 행진속 대부분 기업들이 특별한 대책없이 유가 인하만을 기다리는 ‘천수답식 대처’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서울소재 22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기업의 유가전망과 대응방안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업체 중 59.1%가 유가급등과 관련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의 경우 97.7%가 고유가와 관련,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중소기업은 27.1%만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응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고유가대책 중에는 에너지절약 강화 등의 일상적인 대책이 83.3%를 차지했으며 비효율적인 에너지 설비 교체(3.4%), 사용 에너지원 전환(2.2%) 등 근본적인 고유가 대책을 추진하는 업체는 5.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유가 대책을 수립하지 못한 이유로는 53.6%가 유가변동 예측의 어려움을 답했으며 투자금액 부담(14.5%), 사내인식 부족(13.2%), 정부의 인센티브 부족(12.3%), 인력부족(5.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응답업체 중 62.3%는 유가가 추가상승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현수준 유지 또는 하락을 전망한 응답자는 각각 23.2%와 14.5%에 그쳤다.


향후 유가 상승수준에 대해서는 49.6%가 60∼65달러(서부텍사스 중질유 기준)를 예상했으며 57∼60달러 37.2%, 65∼70달러 8.8%, 70달러 이상 4.4%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유가가 상승하거나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하는 이유에 대해선 40.4%가 ‘중동지역 테러위험 증가’를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중국 등의 경제성장에 따른 수요급증(28.2%) ▲미국 원유 재고량 감소(14.4%) ▲산유국 정정불안(11.2%) ▲국제투기자본의 석유시장 유입(5.3%) 등을 들었다.

또 유가가 상승하거나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 중 92.0%는 현재의 고유가 상황이 향후 1년안에 해소될 것으로 비교적 낙관적으로 내다봤으며 1년 이상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은 8%에 불과했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