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부,美대선분석 및 대책마련 착수


정부는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재집권으로 결말이 난 미국 대통령선거가 한반도에 미칠 영향에 대한 분석에 본격 착수했다.

이해찬 총리는 4일 총리실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미국 대선이 북학 핵문제, 외교, 국방 등에 미칠 영향에 분석할 것을 지시했다고 이강진 총리공보수석이 전했다.

이와관련,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5일 외교, 국방, 통일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고위 당정회의를 열어 미국 대선에 대한 분석과 함께 향후 대미관계 및 대미정책 등에 관해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이총리의 ‘야당무시’ 발언을 문제삼은 한나라당의 의사일정 거부로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열린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간담회에 출석한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을 통해 부시 행정부 2기에 대한 기본적인 시각과 입장을 드러냈다.


반장관은 ‘미국 대선결과 평가 및 향후대책’ 보고를 통해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와 2기 부시 행정부의 한미관계 발전방향 등과 관련해 긴밀하게 협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반장관은 “부시 행정부의 외교안보팀 교체동향을 주시하면서 새 진영의 정책재검토에 대비한 협의체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며 “한미 외교차관급 전략대화 등을 통해 한미관계의 미래 청사진 마련을 위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앞서 한미 고위실무급회의의 개최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반장관은 덧붙였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